(여행기획) 완주에서 역사를 되짚어 보며 '상관 정여립 생가터'를 돌아보다.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09:39]

(여행기획) 완주에서 역사를 되짚어 보며 '상관 정여립 생가터'를 돌아보다.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1/01/07 [09:39]

▲ 사진= 정여립 초상화     © 완주군 제공


[디스커버리뉴스=정기환 기자] 조선의 역사는 정여립을 선조 때의 모반자로 기록하고 있다.

또한, 영국의 올리버 크롬웰보다 50년 앞선 공화주의자였다는 평가도 있고, 홍길동전을 쓴 허균의 호민론, 정약용의 탕무혁명론, 1894년의 동학 농민혁명까지 그 사상이 이어졌다고 보고 있기도 하다.

▲ 사진=정여립 쉼터 안내표지     ©완주군 제공


선조 22년 기축옥사의 중심인물로 정여립 본인은 진안 죽도에서 자결하였고, 그의 집터는 파가저택(죄를 범한 자들이 살던 집을 불사르고 그곳에 연못을 만들어 후대에도 집을 짓고 살지 못하게 만드는 조선시대의 최고 형벌) 되어 지금은 그 흔적만이 남아있는데 그곳이 바로 정여립 생가터이다.

당시에 기축옥사와 정여립에 대한 평가는 지금까지도 엇갈리고 있으며 많은 부분이 재조명되고 있다. 
 

▲ 사진= 정여립 생가터     ⓒ완주군 제공


정여립 생가터는 완주군 상관면 신리 월암마을에 있다. 전주시 색장동을 벗어나자마자 나오는 월암교를 건너면 정여립 생가터가 있는 월암마을이 나온다.

마을 사람들에게 '파쏘'라고 불리는 정여립 생가터는 한동안 말 그대로 집터의 흔적만 알 수 있는 모습으로 존재하였으나, 최근에 우물 복원 및 정자 등의 쉼터, 주차장을 갖춘 공원으로 탈바꿈하여 방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 사진= 정여립쉼터 표지판     © 완주군 제공


깔끔하게 정비된 모습 탓인지 평일 낮에도 제법 많은 수의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다. 생가터 가기 전에 있는 정여립 쉼터와 아름다운 순례길 1코스, 죽도 가는 길 등을 연계하여 좋은 관광코스가 될 것이다.
 

▲ 사진=정여립 생가터 우물     ©완주군 제공

 
이곳 정여립 생가터 주변에서 돌아볼만한 관광지로는 공기마을 편백 숲이나 상관저수지 혹은 소양 송광사와 오성한옥마을을 넘어가는 관광객들이 잠시 들러 관광하기에 좋은 곳이다.

▲ 사진= 상관 저수지     © 완주군 제공


▲ 사진= 상관 공기마을 편백숲     © 완주군 제공


이곳에서 우리의 지난 역사를 다시 한번 돌아보고 선조들의 과거 발자취를 살펴보는 것도 의미 있는 좋은 국내여행이 될 것이라는 생각을 가져 본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discoverynews.kr>
정기환 편집부국장 / 기자 : jeong9200@gmail.com
 
기획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