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의 일출명소 무슬목 해변 일출 과 작금 등대의 일출

이명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0:25]

여수의 일출명소 무슬목 해변 일출 과 작금 등대의 일출

이명수 기자 | 입력 : 2021/02/22 [10:25]

▲ 여수 산업단지     © 이명수 기자


여수 10경의 하나인 여수 산업단지의 야경을 촬영하고 이른 새벽 기자가 달려 간곳은 여수의 유명한 일출 촬영지이다.
 
아름다운 도시 여수에는 여러곳의 일출명소가 있다 오동도,항일암,작금등대 일출과 더불어 큼직한 몽돌에 파도가 때리면서 무슬목에 아침 태양이 떠오른다..
 
멀리 바다에는 형제섬 사이로 떠오르는 태양 과 몽돌에 부딧치는 파도를 장노출로 많은 사진가들이 촬영한다, 아마도 무슬목의 대표적인 일출사진은 여명이 시작될때 함께 담아내는 몽돌 과 파도일 것이다.  
 
무슬목이라는 이름의 유례를 잠시 살펴보면 이곳은 무실목·무술목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고 합니다. 이순신 장군이 왜군을 섬멸한 해가 무술년(戊戌年)이어서 전적을 기리고자 무술목이라 부르게 되었다는 설이 있이며, 또는 왜군의 피로 붉게 물든 냇물이 피내로 되었다고 하며, 피내는 ‘무서운 목’이라는 뜻의 무술목이라고도 한다고 합니다.  
 

▲ 여수의 일출 명소 작금등대     © 이명수 기자


이 등대는 여수 돌산도 최남단 해안에 자리한 작금항을 지키고 있다. 등대는 포구의 손바닥만 한 바위에 아슬아슬하게 발을 딛고 서 있다. 파도가 심한 날이면 바위는 모두 잠기고 등대 가슴 높이까지 바닷물이 들이친다. 이름 없던 작은 포구는 겨울철이면 등대가 서 있는 바위섬 정중앙에서 아침 해가 솟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얼마 전부터 사진가들 사이에서 명소로 떠올랐다. 
 
물론 여수 최고의 일출 명소는 향일암이다. ‘해를 바라본다’는 의미의 향일암은 여수뿐만 아니라 우리 땅에서도 손꼽히는 해맞이 여행지다. 새해 첫날이면 돌산도 금오산 정상 암봉에 제비집같이 매달린 암자에는 수만명이 몰려든다.
 

▲ 아침햇살속 여수의 몽돌     © 이명수 기자


이른아침 아직 해가 떠오르기전 이른시각인데도 17번 국도를 타고 성두항 쪽에서 서진하면 작금등대는 작금항을 지나 카페 옆 양식장 아래서 찾아야 한다. 양식장 입구에 여러 대의 차량들이 세워져 있다. 소나무가 우거진 비탈길을 내려가면 해안가에 큼직한 바위들이 솟아 있다. 그 위에 이미 10여명의 사진작가가 진을 치고 있다.

하늘은 불이 붙은 듯 온통 시뻘겋다. 해수면 위에서 무언가 꿈틀하더니 일순간 붉은 해가 힘차게 솟구쳐 오른다. 바다에서 다 빠져 나오는가 싶었던 해의 밑부분이 수면과 붙은 것처럼 보인다. 순간 사진작가들 사이에서 탄성이 터져 나온다. 이른바 ‘오메가’와 마주한 것이다. 수면에 들러붙은 것처럼 보이는 해의 모습이 그리스 문자인 오메가(Ω)와 닮았다고 이렇게 부른다. 
 
‘아름다운 물길’(麗水)이라는 지명 그대로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중심인 여수에는 멋진 해돋이가 펼쳐지는 해변이 한두 곳이 아니다. 나비 형상의 돌출지형인 여수는 동쪽 바닷가 전체가 일출 명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검은 모래로 유명한 북쪽의 만성리 해변에서 남쪽의 향일암까지 여수만을 끼고 내려오다 보면 일출 명소가 줄줄이 이어진다.
 
다가오는 봄에 가족과 연인과 함께 멋진 추억 과 먹거리를 찾아 떠나고 싶다면 기자는 여수여행을 강력 추천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